수십억짜리 슈퍼카부터 단돈 천 원짜리 볼펜까지. 오늘도 우리는 머릿속 가상의 장바구니에 수백, 수천 가지의 위시리스트를 더하고 빼기를 수없이 반복한다. 물론 그만큼 우리를 유혹하는 아이템이 무궁무진하다는 이야기겠지만, 중요한 건 여기서 옥석을 가려내는 일이 아닐까? 물론 그 취향의 선택을 임볼든이 대신해줄 수는 없다. 하지만 적어도 믿음직한 가이드는 제시할 수 있다. 한 주간 임볼든이 가져온 아이템 중에서도 가장 빛나는 하이라이트만을 엄선해 소개하는 시간, Week in Review를 통해 확인하자.

Samsung Galaxy Z Flip Thom Browne Edition

폴더블폰 갤럭시 Z 플립, 말쑥한 톰브라운을 입다

나는 못 입어 봤지만, 너는 입혀줄게. 그 옷 질리지 않을 자신 있다면.

Read more

St. Elmo Straight Bourbon Whiskey

맛집 웨이팅이 싫다면, 세인트 엘모 스트레이트 버번위스키

백종원 만능 간장처럼 이 마법의 버번만 있다면 칵테일 뚝딱 만든다.

Read more

가볍고 따뜻하며 치밀하게, 아크테릭스 뉴클레이 FL 재킷

알파인 클라이머에게 물었다. 어떤 재킷을 입고 싶은지.

Read more

Jeep e-Bike

누가 지프 아니랄까 봐, e-바이크도 지프스럽게

4.8인치 타이어의 전기 팻바이크에 락샥 풀 서스펜션을 꽂아 넣는 지프 센스.

Read more

포르쉐, 그 전설의 역사를 들여다보다

공학계의 천재 페르디난트 포르쉐가 세운 브랜드, 그들의 험난하고도 매혹적인 역사.

Read mor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