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아이패드2를 발표하는 자리에서 스티브 잡스는 ‘포스트 PC’라는 이야기를 꺼냈다. 지금까지 널리 이용된 개인용 컴퓨터는 사용하기 너무 어려웠다며 아이팟, 아이폰, 아이패드 같은 제품이 새로운 PC가 될 거라는 말이다. 많은 논쟁이 있었지만, 결국 태블릿PC는 태블릿PC라는 결론이 났다. 아이패드는 콘텐츠 소비에 특화된 새로운 제품군일 뿐이다.

아이패드 프로를 2015년 발표하면서, 팀 쿡은 “PC 시대는 끝났다”라고 선언한다. 일할 때에도 아이패드 프로가 충분히 제몫을 해난다는 의미다. 그동안 약점으로 지적됐던 키보드는 물론 애플 펜슬도 쓸 수 있다. 하지만 USB 포트가 없어 외장 저장장치를 연결할 수 없다고 비판받으니 3세대부터 라이트닝 포트를 버리고 USB C 포트도 달았다. 아이패드 전용 OS도 제공한다. 윈도만큼, 아니 그보다 풍부한 앱도 갖추고 있다. 뭐가 문제인가?

IT_Dec_2019
credit: apple

팀 쿡의 호언장담을 확인하고 싶었을까. 많은 이가 아이패드 프로만 가지고 일하기에 도전했다. 어떤 이는 성공했고, 다른 사람은 ‘특정 상황’에서 일하기는 좋다는 결론을 내렸다. 다시 말해 PC의 부족한 부분을 보충하기에는 충분하지만 대체할 수는 없다는 것.

예상했던 일이다. 애플은 애플2 컴퓨터 이후 여러 번 PC 자리를 탐냈으나, 한 번도 성공한 적이 없다. 아이폰과는 달리 애플에서 만드는 맥 계열 컴퓨터는 항상 소수를 위한 컴퓨터였다. 전략을 바꿔 아이패드 프로를 PC로 만들려고 했지만, 성공했다고 보이진 않는다.

IT_Dec_2019
credit: apple

‘파괴적 혁신’ 이론을 만든 클레이턴 크리스텐슨이 집필한 ‘일의 언어’라는 책을 보자. 그는 이 저서에서 어떤 제품을 사는 일은 내게 닥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그 물건을 고용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키보드가 있다, 외장 하드를 연결할 수 있다, 다양한 앱이 있다 등은 핵심이 아니다.

이 기기를 사서 내 업무를 할 수 있는가, 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가가 핵심이다. 수십 년간 윈도 PC 중심으로 업무 프로세스가 만들어져 왔다. 그 과정을 아이패드 프로로 해결하려면 애써 새로운 방법을 만들고 배워야 한다. 생각만으로 벌써 귀찮다. 누가 그 힘든 길을 가겠는가. 사람들은 이유가 있어야 움직인다. 만약 그럴 이유가 없다면 하지 않는다. 

하지만 다음 세대는 어떨까?

몇 달 전 한 인공지능 콘퍼런스에 참가했을 때다. 자리에 앉아 노트북을 꺼내는데, 옆에 앉아있는 학생 세 명은 태블릿PC와 펜을 가지고 강의를 듣고 있었다. 지난달에는 방콕에 새로 생긴 협업 공간을 방문했다. 그곳에서 공부하는 대학생들은, 열 명 가운데 일고여덟 명은 아이패드를 쓰고 있었다.

IT_Dec_2019

왜 그리 많은 학생이 아이패드를 쓰고 있었는지는 이유는 잘 모르지만, 그들이 어떤 일을 하고 있었는지는 안다. 학생들은 아이패드로 자료를 읽고, 동영상을 보며 공부하고, 뭔가를 쓰고 있었다. 그들에게는 이미 아이패드가 PC였다. 본 적 없는 풍경이, 거기 있었다.

PC란 무엇일까. 우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고용한 도구다. 그 문제를 잘 해결해줬기에 윈도 PC가 널리 퍼졌던 것이고, 능력 부족이었기에 아이패드 프로는 많이 팔리지 않은 거였다. 그 문제에는 ‘비용’도 포함된다. 작년에 나온 아이패드 9.7과 올해 나온 아이패드 에어 3은 그 문제를 해결했다. 아이패드이고, 펜도 쓸 수 있는데, 가격도 저렴하다. 이들에게 키보드는 그리 중요한 문제가 아니다. 미국 교육 시장을 노리고 나왔던 저가 아이패드는, 본의 아니게 다른 나라 학생들의 PC가 됐다.

IT_Dec_2019
credit: apple

윈도 PC가 사라질 거라는 말은 아니다. 자기에게 맞는 기술을 고용해서 쓰면 된다. 한 가지 방법으로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는 없다. 우리나라 대학생들도 노트북 대신 아이패드를 사용하는 비율이 늘어나기 시작했다. 스티브 잡스가 틀렸다. 사람들은 쓰기 쉬운 PC를 원했지만, 거기엔 애플 펜슬이 필요했다. 팀 쿡이 틀렸다. 사람들은 비싼 아이패드 프로가 아니라, 그냥 아이패드로도 충분했다.

나중에는 결국 키보드가 달린 윈도 PC를 이용하게 되지 않을까? 상관없다. 뭐든 필요한 걸 고용해서 쓰면 된다. 다만 기억하자. 항상 우리가 정답은 아니다. 일상적으로 쓰는 기술은 그저 먼저 와서 익숙해졌을 뿐인지도 모른다. 어떤 기술을 어떻게 쓸지는 사용자들에게 달려 있다. 나는 지금 이 글을, 입으로 쓰고 있다. 내가 말하면 스마트폰이 받아 적는다. 나중에 키보드 달린 기기에서 손을 보겠지만, 이젠 이래도 되는 시대다. 새로운 시대는 이미 와있다.

Edited by 정진하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