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 파일럿 시계의 역사와 기능을 다루는 족집게 강의는 여기서 만나볼 수 있다.

저번 다이버 시계 추천 글에서 아쉬웠던 점을 꼽으라면, 롤렉스오메가처럼 누구나 알지만 빼놓을 수 없는 브랜드를 끼워 넣느라 좀 더 저렴하고 다가가기 쉬운 시계들을 많이 못 다뤘던 점이다. 누가 비싼 시계 좋은 거 모르겠나. 하지만 이번엔 파일럿 시계의 실용적인 기원을 기억하는 마음으로, 가성비 뛰어난 중저가 파일럿 시계만을 가지고 왔다. 브레게, IWC, 제니스 등 파일럿 워치 하면 떠오르는 고가의 브랜드도 물론 영상에서는 빼놓지 않고 다루었으니 참고하길 바란다. 또 한 가지, 파일럿 시계는 큰 맛에 차는 거긴 하지만 그래도 일상생활에서 무리 없이 찰 수 있는 38~44mm 크기로 골라보았다.

벨앤로스 V1-92 밀리터리


대뜸 ‘뭣이 중헌디?’라고 물으면 ‘디자인’이라고 답할 준비가 되어 있는 벨앤로스(Bell & Ross). 1993년에 설립된 신생 회사임에도 불구하고 누구나 떠올리는 독자적인 디자인을 보유한다는 것은 분명 대단한 일이다. 그들이 디자인을 중요시한다는 것은 시계는 물론이고 책자만 보아도 알 수 있다. 이 V1-92처럼, 사각형 케이스의 인스트루먼트 시리즈 외에도 눈길을 끌 만한 시계가 많다. 무브먼트는 평범한 ETA를 쓰지만 벨앤로스는 역시 외형 때문에 차는 거니까. 38.5mm.

오리스 빅 크라운 포인터 데이트 80주년


대게 중저가 시계를 추천하지 않는 이유가 더 저렴한 시계와 럭셔리 시계 사이의 모호한 포지셔닝 때문인데, 이런 출중한 디자인이라면 추천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 이 스페셜 에디션은 브론즈지만 스틸도 있고 다이얼 컬러도 다양하다. 40mm.

진 104


독일 시계 메이커 중 가장 ‘시크’한 분위기를 풍기는 진(Sinn). 단 하나의 스포츠 워치로 독일 시계를 경험해보고 싶다면 망설임 없이 진을 추천한다. 사실 마음에 드는 게 많아 진의 파일럿 시계를 하나만 고르는 것도 무척 어려웠다. 비행사에 의해 설립된 회사 아니랄까 봐. 41mm.

스토바 플리거 클래식 40


영상에서도 센터로 등장한 스토바(Stowa) 플리거 클래식. 랑에 운트 죄네, IWC, 라코, 벰페와 함께 2차 대전 오리지널 플리거 시계를 생산했던 회사다. 데코레이션이 들어간 탑 그레이드 ETA 무브먼트, 블루 핸즈, 커스터마이징 가능한 옵션, 그리고 깊은 역사를 생각하면 딱히 대안을 고민할 필요가 없다. IWC 스핏파이어를 사기 위해 저금하고 있는 게 아니라면, 실용적인 플리거로서는 가장 합리적인 선택이 아닐까. 40mm.

라코 오리지널 파일럿 메밍겐


중저가 오리지널 플리거로 스토바와 쌍벽을 이루고 있지만 스토바보다 한술 더 뜬 물량 공세를 펼치는 라코(Laco)다. 케이스 사이즈는 물론 무브먼트, 색상, 빈티지 피니시 등 고를 수 있는 웬만한 옵션은 다 갖추고 있다. 더구나 옵션마다 정성스레 이름까지 하나하나 다 붙여서 말이다. 스토바가 좀 더 현대적인 디자인이라면 라코는 충실한 복각판이다. 다만 그 정확한 재현 덕에 자칫 ‘밀덕’ 느낌이 날 수도 있으니 잘 생각해보고 선택하자. 42mm.

론진 헤리티지 밀리터리


계속 독일군 시계만 나와서 어딘가 모르게 마음 한켠이 불편했다면, 영국 공군 스타일의 론진 헤리티지 밀리터리에서 안식을 찾자. 이 시계의 최대 장점은 빈티지 느낌을 그대로 살려 텍스트를 거의 넣지 않았다는 것이다. 심지어 케이스 백에도 어떤 문양이나 글자도 적혀 있지 않다. 38.5mm.

알피나 스타타이머 파일럿 오토매틱


빈티지 스타일도 좋지만, 현대적인 디자인이 그리울 때도 있다. 알피나(Alpina)의 파일럿 시계들은 살짝 IWC의 빅 파일럿 라인을 연상시키기도 하는데, 중고로 일반 IWC 마크 시리즈 가격의 십 분의 일(빅 파일럿의 삼십 분의 일) 정도로 구할 수 있어 구미가 당기지 않을 수 없다. 발랄한 색 조합과 큼지막한 크라운이 포인트. 44mm.

해밀턴 카키 파일럿 데이 데이트


가성비를 논하면서 해밀턴이 빠질 순 없다. 필드 라인은 최근에 영화 ‘인터스텔라’ 스페셜 에디션 카키가 출시돼 또 한 번 화제가 되기도 했다. 42mm.

한하르트 파이오니어 프레벤터9


많이 알려져 있진 않지만, 무려 1882년에 설립된 파일럿 시계 역사가 깊은 브랜드로, 오늘날까지 크로노그래프를 만들고 있다. 조금 더 가격이 나가긴 하지만 한하르트(Hanhart)의 빈티지 스타일 모노푸셔 크로노그래프도 꼭 살펴보기 바란다. 40mm.

융한스 마이스터 파일럿


드레스 워치 전문 융한스(Junghans)라 그런지 파일럿 시계의 자태도 예사롭지 않다. 잘 알려져 있진 않지만 꽤나 깊은 역사를 지닌 모델로, 1955년 서독의 연방군 파일럿들을 위해 만들어진 융한스 시계의 현대 버전이다. 케이스는 43mm로 커졌지만 곱게 빠진 12각형의 케이스의 모양은 그대로 유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