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ton Martin DBS 59

애스턴 마틴 DBS 59

영롱하게 빛나는 섹시한 초록빛 자태의 24대 한정판.

명차를 만드는 브랜드들의 비결은 바로 모터스포츠에서 나온다. 비록 지금의 위치가 예전 같지 않더라도 애스턴 마틴(Aston Martin)에게 여전히 빛나는 유산이 있는 건 바로 모터스포츠와 함께해온 오랜 역사가 있기 때문이다. 1959년에 있었던 르망 24시 내구레이스도 그중 하나다.

1959 르망 24시 내구레이스에서 애스턴 마틴의 DBR1이 우승을 차지한 지 올해로 정확히 60년. 이를 기념하기 위해 애스턴 마틴의 특별 맞춤 제작 차량 전담부서인 Q 디비전에서 DBS 59를 발표했다. DBS 슈퍼레제라 모델을 기반으로 제작된 차량으로, 오리지널 DBR1 차량과 동일한 유광 레이싱 그린 컬러를 적용해 반짝반짝 빛나는 섹시한 자태를 과시한다.

도어를 열고 차 안으로 들어가도 DBR1의 흔적은 여기저기 존재한다. 블랙 앤 브라운의 투톤 시트를 자세히 보면 고풍스러운 직물 소재의 디테일을 발견할 수 있다. 이 디테일은 도어트림에도 있는데, DBR1의 내장재와 동일한 패턴이라고. 시트에는 1959년을 기념하기 위한 ‘59’ 레터링이 새겨져 있으며, 패들 시프트나 차량 외부의 레터링 같은 포인트는 모두 금색 컬러를 적용해 특별함을 더한다. 루프 패널은 블랙 컬러의 카본 파이버 소재가 쓰였다.

DBS 슈퍼레제라를 베이스로 하는 만큼 DBS 59에도 동일한 사양의 파워트레인이 적용됐다. 5.2리터 V12 트윈터보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의 조합으로 최대 715마력과 101.1kg·m 토크의 강력한 출력을 뽑아낸다. 최고속은 340km/h이며,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3.4초다. 참, 생산은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24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