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rcedes-Benz VISION AVTR Concept

메르세데스-벤츠는 아바타를 무슨 수로 차에 연결 지었을까

적어도 디자인이나 조명이 보라색이라서 아바타 드립을 친 건 아니다.

Learn More
$ N/A

메르세데스-벤츠(Mercedes-Benz)와 아바타? 뭔가 쉽게 연결 짓기 힘든 소재다. 하지만 메르세데스는 CES 2020에서 선보인 비전 AVTR 콘셉트카로 이 두 단어의 교집합에 대한 당위성을 설명해냈다. 단순히 디자인이나 전시장의 조명을 보라색으로 둘러놓아서 그런 것도 아니고, 제임스 카메론 감독과 함께 무대에 올라서 그런 것도 아니다. 바로 미래 자동차에 대한 확고한 철학이 비전 AVTR 콘셉트에 담겨있었기 때문이다.

비전 AVTR 콘셉트를 두고 아바타와 연결 지은 가장 큰 핵심은 바로 사람과 차의 연결이다. 사람의 심장 박동이나 호흡 같은 다양한 생체신호를 인식해 이를 마치 한 몸처럼 만들어 차를 움직인다. 운전자는 스티어링 휠이나 기어처럼 특정한 기계 부품을 조작할 일이 없다.

그래서 차량 실내에도 스티어링 휠이나 각종 버튼 같은 조작부가 전혀 없다. 시트와 센터페시아를 비롯해 차량 내부의 각 구역은 경계가 불분명한 스무스한 곡선으로 이루어진다. 시트는 재활용 소재의 인조가죽을 썼다. 차량 후면부에는 에어로다이내믹을 유기적으로 파악하는 33개의 다기능 플랩이 있다.

파워트레인 또한 친환경 트렌드에 어울리는 소재와 부품들로 구성됐다. 특히 궁극의 나노 물질로 불리는 그래핀 유기 전지 화학을 사용한 110kWh 배터리팩을 탑재한 것이 포인트다. 희토류 금속이 전혀 없는 소재로, 탄소배출 감소에도 큰 도움을 준다. 완충에 필요한 시간은 15분이며, 최대 주행거리는 700km다. 각 휠에 배치한 4개의 모터가 뽑아내는 최고 출력은 470마력이다.